• 최종편집 2019-11-15(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5 18:0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7.jpg
서귀포시는 내달 5일 서복전시관 야외공원서 '제2회 서복전시관 요가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서귀포시

  

 

[제주=엠에스뉴스 고문선 기자] 서귀포시는 건강과 힐링의 대표적인 운동으로 각광받고 있는 요가를 테마로 한 '제2회 서복전시관 요가페스티벌'을 오는 10월 5일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서복전시관 야외공원에서 개최한다.
 
서복전시관은 불로초를 찾고자 했던 진시황 및 그의 사자 서복을 주제로 한 테마전시관으로, 운영활성화를 위해 서복이 추구했던 건강과 장수로 컨텐츠의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요가페스티벌은 '불로장생의 氣(기), 요가로 표현하다'를 주제로해 요가교육, 도내·외 전문강사의 요가시연, 요가 경연대회, 불로초와 건강을 테마로 한 부대행사 등 5개 분야 21개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요가교육은 페스티벌 참여자 전체가 체험할 수 있는 하타요가, 치유요가, 프리메드요가 교육이 진행되며, 이외에도 사전모집을 통해 온 가족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패밀리요가, 영어와 요가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키즈영어요가 등이 진행된다.
 
요가시연에는 전주에서 온 국내 최정상급 요가 시연팀인 '‘바마'가 일명 커플요가로 일컬어지는 아크로요가 시연을 하게된다. 이외에도 도내 전문강사에 의한 마이링빈야사요가, 하타요가 시연으로 관람객들의 눈을 즐겁게 한다.
 
요가 경연대회는 사전모집된 도내 일반 동호인 단체 5개팀의 경연이 진행된다.  심사위원은 도내·외 원장급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되며, 최우수, 우수, 장려 등 3개 팀을 선발해 서귀포시장상 및 부상으로 각각 70만원, 50만원, 3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부대행사에는 바른 자세 척추 운동, 불로차 만들기와 차 음식 체험, 어린이들을 위한 불로초(황칠나무) 심기와 석고방향제 만들기, 족훈욕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또한 명상음악 공연, 마림바와 플롯의 협연, 끌로드샤 콰르텟 밴드 공연 등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특히, 요가와 어울리며 도내에서는 많이 접할 수 없었던 명상음악 공연은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양승열 서귀포시 문화예술과장은 "지난해 이어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요가 페스티벌은 전문 요가인과 일반인이 한자리에 모이는 장이 될 뿐만 아니라 가족 화합의 장이 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하고 있다. 개인과 가족단위 누구든지 참여가 가능하다"며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엠에스뉴스=고문선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709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서귀포시, 내달 5일 요가페스티벌 개최...'불로장생의 기, 요가로 표현하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