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1-21(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6 15:5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0.jpg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환경부

 

[MS뉴스=이슬기 기자] 정부가 야생 멧돼지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363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11월5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국무회의를 마친 직후 환경부 서울 종합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상황 점검회의(영상)를 주재하여, “ASF 방역을 위해 목적예비비 255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방비 108억원을 합해 총 363억원이 ASF 방역 사업비로 투입될 수 있게 됐다.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10월2일 연천 비무장지대에서 처음 확인된 후 현재까지 연천, 철원, 파주에서 20건이 양성 확진된바 있다. 이에 지자체는 울타리 설치, 포획 틀 구매 등 방역을 위해 자체 재원을 사용해왔으나 ASF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재원 부족으로 애로를 겪어왔다.
 
금번 지원되는 363억은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에 196억 원, 멧돼지 개체수 저감에 167억 원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우선 감염된 멧돼지를 가두기 위해 ASF 발생지점을 2단으로 둘러싸는 1~2차 울타리 설치에 109억 원, 접경지역 멧돼지 남하를 차단하는 동서 광역 울타리 설치에 87억원을 투입한다. 설치되는 울타리는 약 326㎞에 달할 전망이다.
 
아울러 전국적으로 멧돼지 포획 신고 포상금을 마리당 20만원 지급하기로 했다. 그 규모는 60억원에 달한다. 이와 함께 ASF 발생지와 인접한 지역 13개 시군에 멧돼지 저감을 위한 포획틀 250개와 포획트랩 4,600개 설치에 30억 원을 투입하게 된다. 멧돼지 폐사체의 소각, 매몰 등 적정 처리를 위한 폐사체 처리비로는 77억 원을 편성할 방침이다.
 
10월9일 경기 연천의 ASF 확진 판정 이후 약 한 달여간 돼지농가에서는 추가 확진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 ASF 확진 지역과 인접한 강원도 및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5개 지자체가 양돈 농가를 지키고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덕분이다. 특히 강원도의 경우 발병 초기부터 공격적으로 대응하고 도 예비비 23억3천만원을 긴급 확보, 차단 방역에 투입하는 등 좋은 대응을 보여줬다.
 
ASF 관련 방역이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각 지자체는 예정한 가을 축제와 행사를 대부분 취소·축소하며 ASF 확산을 경계하고 나섰다. 지역 축제는 지역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할 만큼 중요한 연례행사다. 그러나 지자체는 이보다 ASF의 유입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주민과 상인들도 이에 동의하며 하나된 민심을 보여줬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예비비 투입으로 방역 대책이 차질 없이 이행돼 야생멧돼지 ASF가 조속히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엠에스뉴스=이슬기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687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농장 확진 멈췄지만 야생멧돼지 골치인 ‘ASF’, 정부 363억 긴급 지원키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