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9(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09 10: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1.jpg
웹툰 ‘신과 함께’ 저승편에서 활약한 저승 3차사의 과거 모습 ⓒ애니북스
     

 

 

 

 
[MS뉴스=이슬기 기자] 웹툰 ‘신과 함께’ 저승편에 등장한 세 명의 차사는 사실상 저승길 ‘어벤저스’라 할 수 있다.
 
웹툰 ‘신과 함께’는 한국 신화에 등장하는 전통 신들과 인간의 운명에 대해 다룬 작품이다. 옴니버스식 3부로 구성된 작품으로, 특히 ‘저승편’의 인기가 높다. 주인공 김자홍이 저승에서 49일 동안 일곱 번의 재판을 받는 내용을 다룬 이 이야기는 김자홍의 조력자 진기한 변호사를 비롯해 매력적인 다수의 캐릭터들이 등장해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 중 팬들에게 가장 많이 회자되는 인물들 중 하나가 바로 저승 3차사이다.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강림도령, 해원맥, 이덕춘 세 명의 차사는 정장을 입은 채 등장해 지하철을 타며, 휴대폰을 사용한다. 보통의 산 사람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이들의 모습은 기존 저승사자에 대한 무섭고 부정적인 편견을 타파하고, 사람들로 하여금 권선징악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기게 했다.
 
저승사자의 새로운 해석을 보여준 저승 3차사. 과연 이들은 기존 저승사자와 얼마나 같고, 또 얼마나 다를까. 기본적으로 강림도령의 경우는 거의 비슷하다. 이승에서 죽은 자의 영혼을 잡아가는 것이 이승차사 강림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다만 그와 항시 함께 다니는 일직차사 해원맥과 월직차사 이덕춘의 경우는 다소간의 재해석이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저승차사는 이들 셋뿐만이 아니다.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를 모아보면 저승차사의 구성이 셋인 경우가 많기는 하나, 딱히 고정되어있지도 않은 모양이다. ‘한국민속대백과사전’에서 저승 3사자를 시직차사, 일직차사, 월직차사로 설명하고 있기도 하다. 불교사찰에서는 저승차사를 둘이나 넷으로 표현하고 있는 그림이나 서적이 발견되는 경우도 많다.
 
그럴지라도 사람이 죽을 때가 되면 강림차사가 찾아간다는 점은 동일하다. 다만 강림은 정확히 말하자면 이승의 일을 주관하는 이승차사이다. 실제로 강림의 역할은 저승으로 가야 할 자의 영혼을 데리고 저승으로 가 저승차사에게 인계하는 것 까지다. 사실상 우리가 흔히 말하는 저승차사란 사실 이승차사인 셈이다.
 
강림은 본디 이승의 사람이었으나 그 능력을 염라대왕에게 인정받아 차사로 일하게 되었다. 그가 살던 때는 옛날 동경국이다. 당시 버물왕에게는 아들이 셋 있었는데, 지나가던 스님이 이들의 죽음을 예언했다. 버물왕이 아이들을 살릴 방도를 묻자 스님은 장사를 시키면 살 수도 있으나 광양 땅의 과양생이를 조심하라 일렀다.
 
버물왕은 세 아들에게 은물과 공단 등을 내려 장사를 시작하게 했다. 그리고 3년이 지나 돌아오던 중 과양생이의 집에 묵게 되었는데, 이들의 물건을 욕심낸 과양생이와 과양각시가 이들의 식사에 독을 넣어서 살해하고 그 시신을 뒷천당 연화못에 버렸다. 그러자 며칠 뒤 그 자리에 삼색 연꽃이 피어 과양각시가 문간에 장식했다가 화로에 넣고 태워버린다.
 
이후 화로에 구슬이 있는 것을 발견한 과양각시는 구슬을 갖고 놀다가 삼켰고, 그 후 임신하게 되었다. 과양각시가 낳은 세 아들은 모두 머리가 총명하였다. 이에 셋 모두 과거급제하였으나 집에 돌아와 즉사해 버린다. 과양각시는 김치원님을 찾아가 아들이 죽은 이유를 밝혀 달라 요구하나, 원님에게는 해결할 방도가 없었다.
 
결국 원님은 강림도령에게 죄를 씌우고 염라대왕을 잡아오라고 하기에 이른다. 산 사람은 저승에 갈 수 없지만 강림도령은 부인의 현명한 지혜와 부인이 치성을 드린 가택신의 도움으로 무사히 저승에 찾아가고, 염라대왕의 시험을 통과하여 당당히 과양각시의 세 아들의 죽음에 대한 진상을 밝혀내게 된다.
 
이러한 강림도령이 마음에 든 염라대왕은 원님에게 강림도령을 나눠 갖자고 제안하여 원님은 육신을, 염라대왕은 영혼을 갖게 되었다. 이처럼 강림도령이 강림차사가 되는 내용은 3부 ‘신화편’에서도 큰 각색 없이 다뤄진다. 그러나 정확하게 전해지는 이야기가 없는 일직차사와 월직차사의 이야기는 완전히 각색되었다.
 
일직차사는 하늘의 심부름을 하며, 월직지사는 땅의 일을 본다. 사람이 땅을 떠나 하늘로 가는 과정에서는 만날 수밖에 없는 존재다. 하여 일직차사는 죽은 이가 빨리 하늘로 떠날 수 있도록 재촉하며, 월직차사는 죽은 이에게 저승으로 가는 길을 인도하여준다. 이들이 강림차사와 함께하였으니 ‘신과 함께’의 3차사는 그야말로 저승길 ‘어벤져스’인 셈이다.

 

[엠에스뉴스=이슬기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348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작품 속 무속신앙] ➁ 웹툰 ‘신과 함께-저승편’, 저승길 어벤저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