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5 14: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jpg
'문경 모전들소리'가 도 무형문화재에 신규 지정됐다. ⓒ경북도

 

[엠에스뉴스=최나나 기자] 경상북도는 지난 11월 14일 제4차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위원회를 개최하여 도무형문화재 지정 대상 선정 심의와 신규 전승자 심사 등 총 16건을 부의, 1건의 신규 종목 및 보유단체 인․지정 대상과 24명의 신규 전승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날 ‘문경모전들소리’가 문경시 모전동 일대에서 전승되어 온 노동요(유희요)로 명확한 전승계보를 통한 전통성 및 지역의 특색 있는 고유성이 확인되어 신규 종목지정 대상으로 선정하고, 뛰어난 가창력과 지도력을 겸비한 우수한 소리꾼들을 보유하고 있는 ‘모전들소리보존회’ 역시 보유단체 인정 대상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종목 및 보유단체는 11월 25일부터 30일간 도보에 지정 예고되며 도민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차기 위원회 심의를 통하여 최종 지정된다. 

 

도 무형문화재 신규 전승자로 선정된 24명은 ‘영덕별신굿’, ‘판소리흥보가’, ‘대목장’등 10개 종목의 전수교육조교 1명, 이수자 5명, 전수장학생 18명으로, 경상북도는 매년 전 종목 실태점검 및 현지 심사를 통해 신규 전승자를 발굴해오고 있다. 2019년도에는 총 49명의 신규 전승자가 선정되어 현재 286명의 전승자가 활동하고 있다.

 

한편, 지난 8월 새롭게 위촉된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위원회’는 석대권 위원장을 비롯 관련 분야의 전문가들 15명으로 구성되어 앞으로 2년간 급변하는 문화재 현안에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엠에스뉴스=최나나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466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도 무형문화재에 '문경 모전들소리' 신규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