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2-06(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1.28 22:4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420cba65d2856bf48991f013f9dead52.jpg
국제원자력기구 총회에서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던 한국 ⓒ원자력안전위원회

 

[MS뉴스=이슬기 기자] 한국 정부가 주장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관한 국제공조 체계 강화 필요성에 대해 일본 측이 “오염수 처리 방법은 정해진 바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11월28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는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12차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TRM은 2008년 한국, 중국, 일본이 원자력 안전 협력을 위해 설립한 규제기관 간 고위급회의체로 매년 세 국가가 돌아가면서 개최하고 있다.
 
제 12차 TRM에는 한국 장보현 원안위 사무처장, 중국 리우 후아 생태환경부 국가원자력안전국 차관, 일본 노부히코 반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여했다. 이외에도 원자력 안전규제 담당자 40명이 참석, 원자력 안전을 위한 협력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 날 한국이 가장 중요한 화두로 던진 것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였다. 현재 일본이 110만t에 달하는 오염수를 태평양에 버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경우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은 동중국해로 퍼져나갔다가 구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동해로 유입된 후 1년 내 서해까지 완전히 오염시키게 된다.
 
일본은 2020년 8월 도쿄올림픽 이전에 후쿠시마 오염수에 대한 처리 방안을 결정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한국은 한·중 및 한·일 양자회의를 통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관한 우려와 국제공조 체계 강화가 필요하다는 뜻을 전달했다. 오염수 처리와 관리에 관해서도 과학적으로 신뢰할 수 있도록 투명한 정보를 제공해 줄 것도 요청했다.
 
이와 더불어 일본 측에 의사결정 과정에서 지구환경과 미래세대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는 책임감 있는 자세를 가지고 검토 중인 모든 대안에 대한 분석과 평가를 수행할 것을 요청하고, 주변국에 충분한 설명과 협의절차를 거쳐 국제사회의 공감과 이해를 구할 것을 당부했다.
 
하지만 일본 측은 “오염수 처리 방법은 경제산업성이 마련한 산하 전문가 소위원회에서 결정할 것”이라며 “규제기관은 방법이 결정되면 규제 기준에 맞춰 이행되도록 할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측은 “중국도 관심이 많으며 적극적으로 한국에 공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 날 회의에서는 각국의 주요 원자력 안전 현안과 규제경험도 공유됐다. 원전 비상대응 체계와 사고가 발생했을 때의 주민보호조치 체계에 대해서도 논의를 나눠 주변국 원전에 사고가 났을 때 빠른 정보교환과 조기대응을 위한 훈련인 ‘한·중·일 합동방재훈련’ 결과와 향후 계획도 점검했다.

[엠에스뉴스=이슬기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978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중·일 원자력 안전협력 회의서도 日 “오염수 처리방법 정해진 바 없어” 되풀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