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5(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2.09 11: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th.jpg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에 대한 고소장에 제출됐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캡쳐

 

[MS뉴스=이슬기 기자] 강용석 변호사가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고소장을 접수한다.
 
12월9일 오전 법무법인 넥스트로의 강용석 변호사가 김세의 가로세로연구소 대표와 함께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건모로부터 강간을 당했다는 피해자를 대리해 형사고소장을 접수한 것이다.
 
피해자는 사건 당시 강남구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일했다. 그러던 중 2016년 8월 손님으로 온 김건모와 처음 만났고, 그의 옆에 앉아 술을 마셨다. 김건모는 피해자가 마음에 든다며 함께 있던 접대부 7명을 모두 룸에서 나가게 했고, 다른 사람도 방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했다.
 
이후 한 공간에 두 사람만이 남게 되자 김건모는 피해자를 룸에 딸려있던 남자화장실로 데려가 음란행위를 요구했다. 피해자가 이를 거부하자 머리를 잡고 심한 욕설을 하며 강제 음란행위를 요구, 성폭행 피해가 이어졌다.
 
강용석 변호사는 “피해자가 유흥주점의 접대부였다고 하더라도 피해자가 계속 거부를 하는데도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강제로 성행위를 한 것은 강간죄가 성립한다. 김건모는 강간 후 피해자에게 어떠한 대가도 지불하지 않았으므로 강간죄를 인정할 수 있는 증거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강용석 측은 12월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제보 이메일이 와서 피해자와 전화통화를 했다. 그 이후 직접 만나기도 했다는 것. 그러나 김건모 측은 이에 대해 “사실이 아니며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건모는 논란에도 불구하고 12월7일 열린 데뷔 25주년 전국투어 인천 피날레 공연을 예정대로 강행했다. 무대에 선 김건모는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현명하게 대처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SBS ‘미운우리새끼’ 제작진은 12월8일 방영 당일까지 김건모 분량의 편집 여부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으나, 결국 정상적으로 방송했다. 이에 방송 직후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김건모의 프러포즈 장면을 보는 것이 불쾌하다는 시청자 및 네티즌들 항의가 쏟아졌다.
 
강용석 변호사는 “김건모는 지금 어떤 구체적인 해명도 하지 않은 채 ‘아니다’라고 하고 있다”며 “수사기관에서 조사가 되면 구체적 증거를 다 내놓을 생각”이라며 “그런 증거들을 보면 ‘아니다, 몰랐다’라고 변명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변호사는 “피해 여성은 돈을 원하는 게 아니다”라며 “본인이 인정하고 사과하면 그 정도 선에서 그냥 끝낼 수도 있다고 말하고 있다. 그러나 고소할 테면 하라는 반응이기 때문에 고소를 해서 사실관계를 밝힐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엠에스뉴스=이슬기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154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폭행 의혹 인정 않은 김건모, 강용석 “증거 보면 인정 않을 수 없을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