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7-30(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02 16: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8.jpg
구직자 2801명을 대상으로 ‘새해 나이에 대한 부담감’을 조사한 결과 86.5%가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

 

[엠에스뉴스=김영희 기자] 구직자 10명 중 9명은 새해 나이를 먹는 것이 취업 활동을 하는 데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801명을 대상으로 ‘새해 나이에 대한 부담감’을 조사한 결과 86.5%가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2일 밝혔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초반(20~23세, 58.3%)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에서 부담을 느끼는 비율이 80%를 넘었다. 40대 초반(40~43세, 93.4%), 30대 중반(34~36세, 93.3%), 30대 후반(37~39세, 92.9%), 40대 후반(47~49세, 92.9%), 40대 중반(44~46세, 92.2%) 등 순이었다.
 
나이에 대한 부담감은 취업목표에도 영향을 미쳤다. 나이로 인해 취업 목표 중 바꾸려고 하는 것들로는 ‘기업에 대한 눈높이를 낮춤’(41%,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이밖에 ‘진입장벽 낮은 직무로 직종 변경’(35.2%), ‘많이 뽑는 직무로 직종 변경’(19.1%) 등이 있었다.
 
또, 전체 구직자의 76.7%는 평소에도 취업 준비시 나이로 인한 부담감과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스트레스 수준은 절반(50%)이 ‘불편을 주는 수준’이라 답했다.
 
나이에 대한 부담감을 극복하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에 대해서는 절반 이상(51.4%, 복수응답)이 ‘지원 나이 제한이 없는 기업에 지원’을 들었다. 신입 구직자들(1336명)이 생각하는 적정한 신입 취업 나이는 평균 26세로 집계됐다.
 
신입 구직자의 43.4%는 본인이 신입 취업 적정 연령을 넘겼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이 적정 연령을 넘겨서까지 구직활동을 하는 이유로는 ‘목표가 없이 막연하게 준비해서’(30.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다양한 경험을 쌓기 위해’(24.1%), ‘취업 후 조기 퇴사 경험이 있어서’(18.1%), ‘목표 기업에 계속 떨어져서’(15.9%),‘공무원 등 시험 준비를 해서’(13.8%), ‘스펙준비에 시간을 많이 투자해서’(12.6%) 등의 순이었다.

 

[엠에스뉴스=김영희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10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직자, 새해 나이에 대한 부담감? 87% 취업활동에 부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