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19(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0 18: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cats.jpg
검찰이 승리에게 두 번째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KBS 1TV ‘뉴스 5’ 방송캡쳐

 

[MS뉴스=이슬기 기자] 검찰이 빅뱅 출신 가수 승리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월10일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가 8일 승리를 상대로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7개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한 지 7개월 만이다.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에는 승리가 2013년 12월부터 약 3년 반 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 등지에서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상습도박’ 혐의와 현지에서 달러를 빌려 도박을 한 뒤 귀국해 원화로 바꾼 일명 환치기,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2015년 9월부터 2016년 1월에 걸쳐 해외 투자자에게 보인 ‘성매매 알선’ 혐의, 라운지바 몽키뮤지엄 운영 당시 업소를 일반음식점으로 구청에 신고한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카카오톡으로 여성의 나체사진을 전송한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 등도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019년 2월 ‘버닝썬게이트’가 드러난 지 3개월만인 2019년 5월 승리와 그의 동업자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법원에서 이를 기각하면서 8개월 만에 승리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할 수 있게 됐다.
 
당시 승리의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진행했던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형사책임에 있어 다툼의 여지가 있고, 증거 인멸 등과 같은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승리의 구속영장실질심사는 1월13일 서울중앙지법(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송경호 판사는 가수 최종훈, 정준영을 구속한 바 있다. 또한, 최종훈, 정준영이 함께 속해있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언급된 윤 총경에게도 구속영장을 발부, 10월 말 구속됐다.

[엠에스뉴스=이슬기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804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檢‘ 버닝썬 게이트’ 승리에 두 번째 구속영장 청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