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24(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16 19: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00116060042774ouie-vert.jpg
2020년 대성할 쥐띠 아이돌 1위 정연과 조심해야할 아이돌 1위 우지 ⓒMnet ‘TMI 뉴스’ 방송캡쳐

 

[MS뉴스=이슬기 기자] 트와이스 정연이 2020년 가장 대성할 쥐띠 아이돌로 뽑혔다.
 
1월15일 방송된 Mnet ‘TMI 뉴스’에서는 경자년(庚子年)을 맞아 2020년 가장 대성할 쥐띠 아이돌과 조심해야 할 아이돌 BEST 7을 각각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가장 대성할 쥐띠 스타로 뽑힌 것은 바로 트와이스의 정연이었다.
 
전문가는 정연의 사주에 대해 “앞으로 4~5년간 문제없을 운이다. 귀인부터 광고 운까지 꽉 차 있고, 해외 운도 좋아서 3~4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부동산 운도 좋아서 훗날 건물주가 될 사주이며, 개인보다는 조직에서 대성할 사주”라고 두루두루 호평하기도 했다.
 
2위는 NCT 도영이 차지했다. “사람들을 리드하는 대장 중에 큰 대장인 사주”라고 본 전문가는 “나중에 잘되면 기획사 대표까지 될 거다. 올해 상반기부터 일이 많아지고 도와줄 귀인도 많다. 대운과 세운이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3위 오마이걸 승희에 대해서는 “올해 4~5월에 돈 문제로 다툴 수 있는 나쁜 수가 있지만 상관없다. 웬만한 사기 수에 안 당한다. 비상할 운이다”라고 감탄했다. 그러나 “작은 일에도 집중하기 때문에 신경계통이 굉장히 약하다. 건강을 유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4위는 “좋은 기운이 4~5년 간다”는 염따가, 5위는 “큰 부자의 사주를 타고났다”는 몬스타엑스 아이엠이 꼽혔다. 6위는 “스캔들만 조심하면 건강, 재물운, 명예, 지위가 올라가는 운”을 가진 이진혁이, 7위는 “올해 좋은 광고주를 만날 운이 있다”는 카드 전소민이 각각 차지했다.
 
조심해야할 쥐띠 아이돌 1위는 세븐틴 우지였다. 전문가는 “본인의 기운이 너무 세다. 대장으로 살아야 한다”라며 “본인의 기운은 강하지만 통제하는 힘이 약하다. 2019년 후반부터 시기 질투, 시비 수가 있었을 거다. 올해는 더 강해지기 때문에 조심해야한다”고 조언했다.
 
2위는 트와이스 사나였다. “물의 기운이 세지면서 활동할수록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는 것. 전문가는 사나에게 꾸준한 운동을 권하며 “감정보단 이성적으로 행동하길 추천한다. 말실수도 조심해야 한다. 2020년도만 잘 버티면 내년에는 좋아질 거다”라고 말했다.
 
3위 김재환에 대해서는 “2020년에는 큰일이 아닌데도 큰일처럼 느껴져서 기운이 나빠질 수 있다. 그래도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서 다시 일어날 것”이라고 말하며 “타고는 기운이 좋아서 작곡이나 자신의 브랜드를 만들면 좋다”고 조언했다.
 
4위는 “모든 걸 뒤집고 싶겠지만 선택이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다”는 강다니엘이, 5위는 “주변 사람들, 소속사와 다툴 운이 있다”는 블랙핑크 제니가 뽑혔다. 6위는 “스캔들로 구설수가 심해질 수 있다”는 레드벨벳 조이가, 7위는 “스캔들 혹은 소속사와 갈등이 생길 수 있다”는 청하가 각각 차지했다.

 

[엠에스뉴스=이슬기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80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0년 대성할 ‘쥐띠’ 아이돌 1위, 트와이스 정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