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30(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0 14:0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age.jpg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매점매석 혐의로 적발한 마스크 보관 현장 ⓒ식품의약품안전처

 

[MS뉴스=이슬기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인한 보건용 마스크 등에 대한 수급안정 조치 발표 및 대책 추진 하루 만에 마스크 105만개 불법거래를 적발했다.
 
2월4일 기획재정부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의료용품 매점매석을 금지하기 위한 고시를 5일 0시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매점매석 행위 금지 적용 대상 물품은 보건용 마스크와 손 소독제로, 조사 당일을 기준 2019년 월평균 판매량의 150%를 초과한 물량을 5일 이상 보관하는 행위 시 단속의 대상이 된다.
 
이번 고시는 2월5일부터 4월30일까지 시행된다. 매점매석 행위 금지에 관한 고시가 시행된 뒤에는 누구나 주무부처인 식약처와 각 시·도 신고센터에 신고할 수 있으며, 정부 차원에서는 식약처와 각 시·도의 신고센터, 정부부처 합동단속반 등을 통해 매점매석 행위를 조사하고 단속할 예정이다.
 
이러한 정부의 보건용 마스크 수급안정조치 대책 추진 하루 만에 마스크 105만개 불법거래 현장이 적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2월1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약처 위해사범중앙조사단이 인터넷으로 마스크를 판매하는 A업체의 불법거래 행위를 적발했다”라며 “이는 단일 최대 불법거래 행위에 달한다”고 전했다.
 
A업체는 보건용 마스크를 현금으로 판매한다고 인터넷에 광고한 뒤 고속도로 휴게소로 유인, 보관 창고에서 직접 거래하는 수법으로 단속을 피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업체 관계자들은 공장 창고에 마스크 105만개를 보관하다 단속에 적발되자 창고를 잠그고 일부는 도주했다. 정부는 해당 마스크 제품의 제조에서 판매에 이르는 유통 전 과정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6개 기관으로 구성·운영된 정부합동단속반은 B 유통업체의 매점매석 행위도 적발했다. 온라인 마켓으로 보건용 마스크를 판매하던 B사는 1월31일부터 2월6일까지 재고가 충분히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품절’ 표시하여 소비자들이 구매를 할 수 없도록 했다. 그러나 실제 창고에는 39만개의 재고를 보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B사는 1월31일부터 2월5일까지 보건용 마스크 46만개, 2월6일 39만개의 재고(7일 평균 45만개)를 보유했다. 이는 마스크 수급안정조치를 위한 한시적 매점매석 판단 기준인 2019년 월평균 판매량인 11만개와 보관기간 5일 이상을 모두 초과한 수치다.
 
정부는 “국민들의 불안 심리를 이용한 마스크 매점매석 행위를 비롯해 국민안전을 볼모로 한 시장교란 행위는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정부의 강력한 대책과 의지가 현장에서 실효성이 나타날 수 있도록 최대한 엄정하게 대처해 나가겠다”라며 “피해사례가 있는 경우 신고센터 및 식약처 홈페이지를 통해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강조했다.

[엠에스뉴스=이슬기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4306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매점매석 마스크 105만장.. 수급안정 대책 하루만에 ‘역대최대’ 사재기 적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