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3-30(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0 16: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d638c50ef82dce9499a81ba4558bf24075c5be7e06d68f90a2e09f04449518b6-2048x2048.jpg
오스카상을 들어올린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 ⓒ아카데미 시상식

 

[MS뉴스=이슬기 기자] 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상 4관왕을 차지했다.
 
2월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이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상 후보에 지명된 것도, 수상에 성공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의 가장 권위 있는 영화 시상식이다. 가장 권위 있는 상인 ‘작품상’을 포함해 총 24개 부문에서 수상을 진행하며, 흔히 트로피의 이름을 따 ‘오스카상’으로 불린다. 다만 국제영화시상식이 아니라 미국의 영화시상식인 만큼 미국 외 국가의 수상은 쉽지 않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칸느, 베를린, 베니스 같은 국제영화제와 달리 미국 작품을 대상으로 이뤄진다. 때문에 이외 국가의 영화들은 ‘국제영화상’ 부문에 오르게 되는데 ‘기생충’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총 6개 부문 후보로 올라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마침내 봉 감독의 ‘기생충’은 비(非)영어 영화로서는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는 쾌거를 이뤄냈다. 샘 멘데스 감독의 ‘1917’, 마틴 스콜세지의 ‘아이리시맨’. 쿠엔틴 나란티노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쟁쟁한 경쟁작을 제치고 호명된 것.
 
봉 감독의 작품상 시상 소식에 세계 언론사들도 주목했다. 미국 CNN은 “기생충이 작품상 수상으로 역사를 새로 썼다”고 보도했고, 영국 BBC는 “기생충이 92년 오스카 역사를 새로 썼다. 기생충이 만든 역사적인 밤”이라고 수상을 축하했다.
 
봉 감독은 “영화를 배울 때 가슴 깊이 새긴 말이 있었다. 그건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다’라는 말이었다. 그리고 그 말은 우리의 위대한 마틴 스콜세지로부터 우리에게 온 말이다”라며 객석의 마틴 스콜세지에게 존경을 표하는 수상소감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봉 감독은 노미네이트된 다른 감독들을 모두 다 존경하고 있기 때문에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5등분 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는 위트 있는 소감도 남겨 객석의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엠에스뉴스=이슬기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459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봉준호 감독 ‘기생충’ 오스카상 4관왕 차지.. 非영어 영화 최초 작품상 쾌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