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5(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02 14: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jpg
트롯가수 진성이 ‘미우새’에 출연 작명센스를 발휘했다. ⓒSBS ‘미우새’

 

[엠에스뉴스=고문선 기자] 트롯가수 진성이 신동엽을 위해 작명 센스를 발휘했다.
 
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트로트 샛별로 급부상한 유재석의 예명 유산슬 지어준 트로트계 BTS 진성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 오프닝으로 '안동역에서'를 열창, 모(母)벤져스의 환호를 받았다.
 
목소리가 남다르다 평가에 진성은 "내가 어린시절 창(판소리)을 좀 했다. 그래서 다른 가수 분들보다 음이 높다"고 말했다.
 
MC 서장훈이 "동엽이 형이 트로트 가수로 데뷔한다 하면 예명을 뭘로 해야 할까"라고 묻자 진성은 "언뜻 보면 동엽 씨가 도시적이고 굉장히 미남이다. 가까이 봐도 미남이다"며 "만약 트로트 가수로 변신한다면 무조건 신뽕남이다. 뽕이라는 글자가 좋다"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엠에스뉴스=고문선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BEST 뉴스

전체댓글 0

  • 802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우새' 가수 진성, 작명센스 발휘 "유재석→유산슬, 신동엽→신뽕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