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5(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04 15:25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오늘의 운세2.jpg
기도명목으로 3600만원 편취한 역술인이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멘탈사이언스 고문선 기자] 이혼한 여성에게 새 남편이 생기는 기도를 해주겠다며 돈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 40대 역술인에게 1심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11단독 박정길 부장판사는 사기 혐의로 기소된 역술인 A(41)씨에 대해 지난달 22일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018년 독학으로 공부한 명리학과 역학지식을 바탕으로 사주상담을 해주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운영해왔다. A씨는 이혼 문제로 심리상태가 불안하던 B씨가 커뮤니티 댓글로 사주상담을 요청해온 것을 계기로 친해지자 자신에 대한 허위 사실을 늘어놓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18년 4월께 B씨에게 전화로 "내가 너에게 남편을 만들어주고 너의 운명을 바꾸기 위해 기도를 할 것"이라며 "기도를 위해선 한복과 금목걸이를 구입해야 하니 돈을 보내달라"고 했고, 이에 B씨는 총 12회에 걸쳐 3600여만원을 송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A씨는 B씨가 준 돈으로 주식투자나 운영 중이던 식당 운영비 등으로 사용할 생각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A씨가 피해자에게 배상하고 합의한 점과 동종 전과가 없는 점을 들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멘탈사이언스 고문선 기자] news@msnews.kr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641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역술인 A씨, 기도명목으로 3600만원 편취 혐의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 선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